백은지

3 POSTS 0 COMMENTS

RANDOM POSTS

by -
0 1300
1995년 1월, 정확히는 1994년 12월 어느 날 전화 한 통을 받았다. “축하드립니다. 신춘문예에 당선되셨습니다.” 운명의 시작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