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현

5 POSTS 0 COMMENTS
미국 템플대학교에서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을 전공 중이다. 초등학교 때 급식으로 나온 우유를 맞바꿔 만화를 본 탓에 ‘키’를 잃었으나, 부산 보수동 책방골목에서 시작한 만화사랑은 여전하다. 죄책감없이 만화를 읽기 위해 만화를 주제로 석사논문을 썼으며 여러 학술 학회에 참여해왔다. 세계화, 정체성, 집단기억, 구별짓기, 지식담론 등과 같은 주제들을 조명하는데 만화가 훌륭한 창구가 되어준다는 믿음을 가지고 있다. 현재 음식과 미디어 담론, 국가 정체성 형성에 대한 박사논문을 마치기 위해 지하 연구실에서 고군분투 중이다.

RANDOM POSTS

by -
0 4935
웹툰 시대의 변화에 대해서는 기회가 있다면 더 자세히 얘기하게 되겠지만, 어쨌든 레진코믹스가 유의미한 성과를 거둘 수 있었던 초기에 이라는 작품이 있었다. 블로터의 인터뷰 기사에서 알 수 있듯, ‘작업실 시보’의 은 네온비 작가의 와 함께 레진코믹스의 ‘성인 만화’ 서비스 공급자로서의 성격을 분명히 하는 시도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