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우 훈

5 POSTS 0 COMMENTS
웹툰을 읽어왔고 웹툰을 그리게 되었다. 조회 수가 곧 작품의 가치인 환경에서 거의 의미가 없는 작품 [데미지 오버 타임]을 연재했다. 실은 나도 내 조회 수를 모른다. 이쪽이 그렇다. 연재하게 해주신 것만도 감사한데 딴 생각하지 말아야겠다. 괘씸하다고 느끼실지도 모르니까. 언젠가 노블레스처럼 가치 있는 만화를 생산하고 싶다.

RANDOM POSTS

by -
0 1098
세대론이 무성하다. ‘88만원 세대‘로 본격적인 서막을 연 세대론은 이후 청년들을 'G세대’,’삼포세대‘,’달관세대’등 다양한 이름으로 호명한다. 그동안 세대 담론은 젊은 세대의 삶을 포착하며, 그 나름의 메시지를...

b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