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성

2 POSTS 0 COMMENTS
문익환과 장준하가 몸담았던 한신대학교에 재직 중. 2016년에 새로 출발하는 한중문화산업대학 한중문화콘텐츠학과를 열심히 꾸려갈 희망에 부풀어 있다. 스토리텔링과 미디어를 전공했다. 모든 미디어에 관심이 많다. 만화도 예외는 아니어서 초등학교 때는 만화책 콜렉터로, 그 이후로는 만화방 키즈로 자라왔다. 그래서인지 [멀티미디어 시대의 시적 이미지]라는 박사학위 논문에 만화가 한 챕터를 차지한다. 항상 변방의 상상력으로 살아가려고 애쓴다. 그런데 생각해보니 삶 자체가 변방인 듯도 하다. 이왕 이렇게 된 것 변방만이 가지는 창조적 기운을 내뿜어보려고 애쓰고 있다.

RANDOM POSTS

by -
0 471
그의 이야기는 어찌 보면 허황되고, 쓸데없으며, 사소한 것들이다. 하지만 그 생각들은 모두 우리가 하는 생각과 별반 다를 것이 없다. 때문에 에 그려진 헐렝이의 삶은 우리를 대변하는 것처럼 느껴지며, 그가 보여주는 망상을 비판하기보다 공감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