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필정

2 POSTS 0 COMMENTS

RANDOM POSTS

by -
0 1396
아아, 이건 진짜 1 나노밀리 두께의 메스로 내 머릿속을 해부한 것만 같아서, 읽다보면 수치심에 부끄러워지고 또 읽다보면 연민에 마음이 뭉클해지는, “나같이 찌질한 이가 도처에 있었네.” 싶어 창피하면서도 위안이 되는, 지극히 현실적이면서 또 그렇기 때문에 지극히 위로가 되는 그런 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