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현준

1 POSTS 0 COMMENTS
스크롤을 하며 만화를 보는 것이 아직도 익숙하지 않다. 영화이론을 공부했지만 아직도 언젠가는 내 영화를 만들겠다는 환상을 버리지 못하고, 만화를 볼 때마다 미장센과 편집을 고민하는 쓸데없는 버릇이 있다. 작품의 가치는 지금 결정되는 것이 아니라 오랜 시간이 흐른 뒤 사람들이 여전히 그 작품에 대해 이러쿵저러쿵 할 때 비로소 확인된다는 지론을 갖고 있다.

RANDOM POSTS

by -
0 905
2015년은 글로벌 원년이었고, 웹툰의 입장으로선 하고 싶은 것을 다 이루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런 만큼 2016년도 굉장히 중요할 텐데, 이 시장을 지키고, 더 발전시켜 숙성시킬 수 있을 지가 2016년의 숙제가 아닐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