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충호

3 POSTS 0 COMMENTS
만화가. 철들지 않는 소년의 마음으로 하루하루 늙어가는 육체를 갈군 결과 23년째 주간 마감을 쉬지 않고 있다. 다행인지 불행인지 모르겠지만 여전히 대한민국 만화가 중에서는 ‘만화가 이충호’가 가장 내 취향의 만화를 그리고 있어서, 게다가 아직도 서툰 만화가인 내가 다음 작품에서는 얼마나 더 발전한 모습을 보여줄지가 궁금해서, 오늘도 이 짓을 멈추지 못하고 있다. 완성형 만화가는 꿈꾸지 않는다. 다만 다음에는 지금보다 조금 더 잘 쓰고 잘 그리고 싶다.

RANDOM POSTS

by -
0 1260
세대론이 무성하다. ‘88만원 세대‘로 본격적인 서막을 연 세대론은 이후 청년들을 'G세대’,’삼포세대‘,’달관세대’등 다양한 이름으로 호명한다. 그동안 세대 담론은 젊은 세대의 삶을 포착하며, 그 나름의 메시지를...

b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