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준

10 POSTS 0 COMMENTS
서울SF아카이브 대표. 예전에 장르문학 전문잡지 [판타스틱]의 창간 편집장과 SF전문출판사 [오멜라스]의 대표를 맡은 적이 있다. SF전문가 코스프레로 살아가는 오덕이라는 의혹이 있다. 일본 SF만화의 꽤 열렬한 팬이며 그런 배경을 믿고 [critic M]의 편집위원단에 겁 없이 끼어들었다. 초등학생 딸에게 SF만화를 마구 권한 결과 순정만화를 보지 않으려는 부작용이 나타나 당황하는 중이다. 가급적 오래 살고 싶은데 그 이유는 변화하는 세상의 모습이 과연 어디까지 SF스러워지나 궁금해서.

RANDOM POSTS

by -
0 228
우리는 언제나 개인의 자유와 권리를 갈망하지만 사회에 귀속돼 있다. 개인이 속한 사회 단위에는 크고 작은 ‘질서’가 있고, 여러 질서들을 포괄하는 거대한 ‘시스템’이 개인은 물론 세상까지 지배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