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준

10 POSTS 0 COMMENTS
서울SF아카이브 대표. 예전에 장르문학 전문잡지 [판타스틱]의 창간 편집장과 SF전문출판사 [오멜라스]의 대표를 맡은 적이 있다. SF전문가 코스프레로 살아가는 오덕이라는 의혹이 있다. 일본 SF만화의 꽤 열렬한 팬이며 그런 배경을 믿고 [critic M]의 편집위원단에 겁 없이 끼어들었다. 초등학생 딸에게 SF만화를 마구 권한 결과 순정만화를 보지 않으려는 부작용이 나타나 당황하는 중이다. 가급적 오래 살고 싶은데 그 이유는 변화하는 세상의 모습이 과연 어디까지 SF스러워지나 궁금해서.

RANDOM POSTS

by -
0 1849
볼펜으로 그은 선은 미세한 진동으로 떨려 불규칙하다. 이미지는 볼펜의 불분명하고 애매모호한 선으로 재현된다. 그림의 경계가 애매해진다. 치밀하고 아름다운 다양한 감각이 폭발하고, 이름으로 구분된 이미지가 서로 뒤섞여, 작화는 하나의 거대한 흐름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