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울림

2 POSTS 0 COMMENTS
만화의 문화적 가치를 세상에 널리 알리려는 나름의 소명을 가지고 만화를 통한 소통과 만화의 사회적 기능을 키워드로 삼아 글을 쓰고 있다. 만화 속 유쾌한 캐릭터들이 사각의 틀을 벗어나 현실 속에 거닐기를 바라며, 현실의 사람들은 만화속 세상에서 다양한 세계관과 원대한 꿈에 마주치고 평생 간직할 친구들과 사귀기를 희망한다. 2015년, 언제가 세상을 지배할 만화 왕국의 깐깐한 문지기 자리라도 꿰차기 위해 더 늦기 전에 만화판에 숟가락을 얹었다. 적지 않은 나이지만 도전적이고 뜨거운 글쓰기를 좋아하며, 여기저기 기웃거린 경험이 만화계에 작은 보탬이 될 것이라는 소신 하에 오늘도 키보드를 다독거린다.

RANDOM POSTS

by -
0 540
너무나도 쉽게 우주에서의 삶을 전제하는 많은 SF들 사이에서, 토성맨션은 무중력 부유인생의 섬세한 정서를 잘 포착했기에 오히려 돋보인다. 여태까지도 드물었고, 앞으로도 쉽사리 접하기 힘든 작품이었다.

b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