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성원

1 POSTS 0 COMMENTS
어린 시절 보았던 [요괴인간]의 “숨어서 살아가는 요괴인간, 사람도 짐승도 아니다, 빨리 사람이 되고 싶다”던 외침을 마르크스적으로 전유하고 있다. 한때 인터넷 공간에서 본명보다 전방위문화비평가 ‘바람구두’란 닉네임으로 더 많이 알려져 있었다. 그 시절부터 지금까지 계간 [황해문화] 편집장으로 일하고 있으며, 현재는 성공회대 교양학부 겸임교수로서 비판적 잉여인간 재생산에 일익을 담당하고 있다. 주요 저서로 [누가 우리의 일상을 지배하는가] 등이 있다.

RANDOM POSTS

by -
0 3668
그래도 중학교 때까지는 비교적 어른들의 말을 잘 들었던 것 같다. 만화는 아이들이나 보는 것이라는 말에 쉽게 수긍했으니까. 중학교에 들어가면서 바로 만화가게 출입을 끊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