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현

1 POSTS 0 COMMENTS
[만화문화연구소 엇지] 소장. 만화이론가로 활동하면서 상명대학교에서 만화이론을 강의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캐리커처의 역사] [미술 속 만화 만화 속 미술] [만화가 사랑한 미술] [비어즐리 또는 세기말의 풍경] [만화로 교양하라] [유럽 에로티시즘 만화를 엿보다] 등이 있다. http://blog.naver.com/egon17

RANDOM POSTS

by -
0 1170
천재에 대한 열광 역시 내 존재와의 접점이 있을 때(혹은 있다고 믿을 때)에 한해서다. 그래서 ‘천사’들은 끊임없이 미래의 희망으로 제시되고 사고와 구호라는 이벤트를 통해 대중과의 접점을 만들어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