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현

1 POSTS 0 COMMENTS
[만화문화연구소 엇지] 소장. 만화이론가로 활동하면서 상명대학교에서 만화이론을 강의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캐리커처의 역사] [미술 속 만화 만화 속 미술] [만화가 사랑한 미술] [비어즐리 또는 세기말의 풍경] [만화로 교양하라] [유럽 에로티시즘 만화를 엿보다] 등이 있다. http://blog.naver.com/egon17

RANDOM POSTS

by -
0 1252
[그들의 등 뒤에서는 좋은 향기가 난다]는 다음 작품이다. 두 작품 모두 작가의 가족문제를 다루고 있다. 하지만 작품의 결은 다르다. [가족의 초상]은 가족에게 상처 받은 주인공의 분노를 거침없이 터트린 작품이라면, [그들의 등 뒤에서는 좋은 향기가 난다]는 10년의 세월이 암시하듯 보다 관조적인 작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