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랑의 에마논

by -
0 1736
여자는 자기 이름이 에마논(Emanon)이라고 한다. 영어로 ‘노 네임(no name)’을 거꾸로 한 것이다. 대화를 하면 할수록 역사부터 문화, 정치와 경제, 스포츠, 과학 등등 모르는 것이 없다. 그러다가 문득 입을 다물고 얼굴이 심각해질 때가 있다. 지금 어디 가는 길인지, 나이가 몇인지 물을 때이다.

RANDOM POSTS

by -
0 1622
이 세상이 잘못 돌아가고 있다고 생각할 때, 그래서 무언가 해야 한다고 느낄 때, 흔히 빠지는 것이 바로 ‘리셋’에 대한 욕망이다. 손봐야 할 곳이 너무 많은데 하나하나 바로잡느니 싹 갈아엎고 처음부터 새로 시작하려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