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도니아의 기사

by -
1 3420
니헤이 츠토무의 작품들은 불친절하다. 독자들이 이미 SF라는 장르에 익숙하다는 것을 전제로 다짜고짜 이야기가 전개된다. 하지만 그 관문을 잘 넘기면 그때부터 니헤이 츠토무의 기묘한 마력이 시작된다.

RANDOM POSTS

by -
0 2790
작가는 이러한 만만찮은 장애물을 이국적인 색채를 지렛대 삼아 훌쩍 뛰어넘는다. 새로운 순애보를 부활시킨다. 그 흔한 사랑 이야기는 쿠마리 전설과 결합돼 ‘박탈당한 신’과 사랑에 빠진 남자의 이야기로 신선하게 재탄생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