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리스 키르허

by -
0 258
[베이비스 인 블랙]은 ‘스튜어트’와 ‘아스트리트’의 실화를 다룬 작품이다. 독자는 두 사람의 예정된 결말을 알고 있다. 스튜어트는 죽고, 그들의 사랑은 비극으로 끝난다. 그래서 [베이비스 인 블랙]은 흐린 하늘처럼 어둡고 무겁다.

RANDOM POSTS

by -
0 1187
[그들의 등 뒤에서는 좋은 향기가 난다]는 다음 작품이다. 두 작품 모두 작가의 가족문제를 다루고 있다. 하지만 작품의 결은 다르다. [가족의 초상]은 가족에게 상처 받은 주인공의 분노를 거침없이 터트린 작품이라면, [그들의 등 뒤에서는 좋은 향기가 난다]는 10년의 세월이 암시하듯 보다 관조적인 작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