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혐오

by -
0 1141
여성 혐오는 장르를 구분하진 않는다. 다만 젠더 문제에 특히 민감한 장르나 소재는 있기 마련이다. 우리는 ‘갈수록 창작자의 젠더 감수성이 미덕이 되어가는’ 시대에 살고 있다. 젠더 감수성은 선택이 아닌 필수다.

by -
0 1605
이 글은 을 비롯해 병맛 코드나 시각 예술 일반에서 드러나는, 약자에 대한 폭력이 유머로 소비되는 상황을 ‘일단 즐기라’고 부추길 목적으로 쓰이지 않았다. 현재 트위터를 중심으로 재기되는 질문들과 같이, 정치적으로 올바른 유머에 대한 고민은 지속되어야 한다.

RANDOM POSTS

by -
2 1428
세계의 다양한 그래픽노블은 궁극적으로 보편적 삶을 이야기하지만, 세부적으로는 각 나라의 독특한 경험과 정서를 이야기한다. [스트리트 페인터]도 예외는 아니다. ‘거리의 화가’라는 특수한 소재를 다루고 있지만, 그 안에는 한국 젊은 세대의 한 단면이 반영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