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과 OSMU

by -
0 1052
개인적으로 서사 구조에 대한 연구가 시급하다고 여기고 있으나 아직까지 공감대 형성이 부족한 것 같아 아쉬움이 많다. 이 글은 문제의식을 공유하기를 바라는 요청이기도 하다.

RANDOM POSTS

by -
0 1407
1995년 1월, 정확히는 1994년 12월 어느 날 전화 한 통을 받았다. “축하드립니다. 신춘문예에 당선되셨습니다.” 운명의 시작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