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by -
0 3153
어느 덧 데뷔 10년차. 출판만화 시장에서 치열하게 살아온 박경란 작가는 웹으로 무대를 옮겼다. 웹툰으로는 신인작가. 처음으로 돌아가 새로운 도전을 시작했다.

by -
0 979
"나도 30대 여성으로서 이제 판타지적인 이야기가 아닌 다른 사람들의 사는 이야기를 듣고 싶다. 그렇기에 나는 다른 사람들의 삶에 대해서 그린다." 중국 만화가를 만났다. 무려 웹툰작가이다. 국내에서 Buddy란 필명으로 알려진 작가, 링이판이다.

by -
1 4063
어린 나이에 베스트 도전을 거쳐 다음 만화속세상에서 정식 작가로, 또 출판잡지인 에서 신인작가 '송하'로 를 연재하고 있습니다. 웹툰에 이어 출판만화까지 활발한 창작활동을 하고 있는 송하 작가님을 만나보았습니다.

RANDOM POSTS

by -
0 1469
억울하다. 순정만화가 철없는 여자들의 실현 불가능한 꿈을 자극하는 것에만 몰두한다는 말은 부당하다. 그 말은 곧 소년만화가 학교폭력으로부터 청소년을 헤어 나오지 못하게 하는 불온서적이며 성인만화는 더 말할 필요도 없는 것으로 등치시키는 것과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