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의 에마논

by -
0 1513
여자는 자기 이름이 에마논(Emanon)이라고 한다. 영어로 ‘노 네임(no name)’을 거꾸로 한 것이다. 대화를 하면 할수록 역사부터 문화, 정치와 경제, 스포츠, 과학 등등 모르는 것이 없다. 그러다가 문득 입을 다물고 얼굴이 심각해질 때가 있다. 지금 어디 가는 길인지, 나이가 몇인지 물을 때이다.

RANDOM POSTS

by -
0 3312
<조선열애뎐-녹두전>은 ‘장가가기 싫은 사내와 기생이 되기 싫은 처자’의 이야기다. 17세기 조선, 한 사내가 도망을 친다. 18세인 자신과 고작 다섯 살밖에 안된 신부를 결혼 시키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