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남용

by -
0 956
2015년은 글로벌 원년이었고, 웹툰의 입장으로선 하고 싶은 것을 다 이루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런 만큼 2016년도 굉장히 중요할 텐데, 이 시장을 지키고, 더 발전시켜 숙성시킬 수 있을 지가 2016년의 숙제가 아닐까요.

RANDOM POSTS

by -
0 1113
만화는 타 매체의 아류나 하위 장르가 아니기에 만화 생산자와 생산물을 이해할 수 있는 예술 언어의 확립, 그것들을 주관적 취향이 아닌 객관적으로 판단할 수 있는 상징논리의 강화, 비평가들의 의무가 바로 여기에 있다.